광고

강미정의 Photo Poem ? 126

강미정시인 | 입력 : 2019/12/07 [23:57] | 조회수 : 202

▲     © 시인뉴스 포엠




강미정의 Photo Poem ? 126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혼자 우는 것들을 가만히 안아주는
울음은 자기 자신을 들어줍니다.

물마루처럼 밀려오는 울음을
큰 귀를 열고 가만히 들어주는 울음.

언젠가 여기에 당신이 와서 
당신 마음에만 있는 이 자리에 앉으면
비가 내리고 폭풍이 오고 해가 떴던
이야기를 천천히 들어줄 것입니다.

당신 울음 안에 있는 당신의 모든 나날이
당신의 둥그스럼한 등을 안고 들어줄 것입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도배방지 이미지

시집 소개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