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사해 / 한춘화

정유진기자 | 입력 : 2020/03/14 [11:53] | 조회수 : 131

 

  © 시인뉴스 포엠



 

사해

 한춘화


멀리 가는 길은 쉽게 나서는 것이 아니다
낡은 옷 움켜쥔 지워지는 기억과
놓아버리려는 발밑은 비가 오지 않아 떠다니는
소문만 무성하고 아무도 내일에 대해 입을 열지 않는다
건기가 오래될수록 그늘은 몸이 압축된다
땡볕에 대문을 지키며 엎드려 있는
개의 혓바닥이 갈라지고, 잠시 비킨 사이
들어서는 것이 무엇일지,
낡은 계단 밟는 소리와 뿌리의 힘까지 놓아가는
집이 귀만 열어놓고,

땀 냄새 나무 냄새 그리고 막걸리 냄새가 섞인
가난은 못질할 때마다 더 깊이 들어가, 뼈만 남은
아버지를 체로 거르면 못만 남을,
눈빛으로 먹줄을 튕기며 가늠하던 신대륙
담배 연기처럼 사라진, 몸이 된 암은 남은 시간

단 한 번이라도 대패로 시절을 다듬던 단단 하던
내 아버지 기립을 부축해줄까

누운 것을 거두는 바람의 힘을 눈물로 버티는 곳에
소금이 생기고

 

 

 

--------------------------------------------------------

 

시작 메모

 

아버지가 몇 년에 투병 생활 중에

위급상황 때마다 일어나시고 일어나시더니 어느 날

정전처럼 깜깜해지셨고 이제는 같은 세상에 계시지 않다.

이시는 아버지가 쓰러지셨을 때 쓴 시로 목수로 사셨던 아버지가

생사를 오가는 동안 나는 그저 세상일에 몰두하고 있었다.

쓰러지신 아버지를 주제로 몇 편의 시를 쓰고 이제는

이 시를 쓰던 그때의 기억으로 아버지를 그리워하고 있다.

 

 

 

 

 

 

마음의 행간동인

 

시산맥회원

 

현)도예가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시집 소개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