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건반 속으로 / 김미정

정유진기자 | 입력 : 2020/04/24 [11:12] | 조회수 : 174

 

  © 시인뉴스 포엠

             

 

건반 속으로

 

 

해안도로를 끼고 그녀를 향해 달린다

법성포에서 따라온 파도가 팔십 여덟 번의

숨을 고르는 동안

모래미 횟집에서 나온

벌거숭이 갯벌이 길가에 나와 기다리고 있다

 

시폰원피스 살랑거릴 때 웃음소리 맞춰

건반을 두드리면

바닐라바람은 사구를 따라 흘러가고

모래는 소금을 굽는다

 

섬을 떠나온 사람을 실은 작은 배가 점점 작아지고

절벽이 벽을 보여주기 시작하면

피아노 건반을 두드리기 전의 마음으로

단정해지기 시작하는 구름의 화음

 

붉어지려고 하는 피아노 소리에

가만히 눈길을 기대면

노을을 두 손에 옮겨 담은 그가

 

나를 켜기 시작한다

먼데서 가까운 곳으로 옮겨오기 시작하는

 

 

 

 

* 2020 <시현실> 봄호

 

* 시작노트

 

구름의 화음에 맞춰 모든 사물이 빠져드는 장관 속에서 이미 나는 없었다.

그해 여름 여행의 테마는 노을이었다. 오롯이 노을을 보기 위해 길을 나섰다.

노을이 아름답다는 영광 백수해안을 목적지로 정하고 국도 77호선을 달렸다.  

숨을 깊이 가라앉히며 노을을 얼마나 기다렸던가?

새해 첫날, 추위를 견디며 해돋이를 기다리듯 한참을 기도하듯 하늘과 바다에 넋을 잃고 있었다. 오늘이 마지막인 듯 나를 삼켜버릴 듯......

 

 

 

 

 

     : 김미정

-    : 경남 김해 

   2020 <시현실> 등단 영남시동인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 공모전소식
[윤명선박사] 종교: 그 본질은 ‘참된 신앙’에 있다.
메인사진
  XVI. 종교: 그 본질은 ‘참된 신앙’에 있다.   신은 존재하는가 그...
[윤명선박사] ‘죽음’의 문제: 자연사가 마지막 행복이다
메인사진
XV. ‘죽음’의 문제: 자연사가 마지막 행복이다.   생물학적으로 죽음...
[윤명선박사] ‘예술’을 입힌 노년: 한 차원 높은 행복을 누리며 살 수 있다.
메인사진
  XIV. ‘예술’을 입힌 노년: 한 차원 높은 행복을 누리며 살 수 있다...
[윤명선박사] 노년의 사랑: ‘마지막 사랑’도 아름답다.
메인사진
 XIII. 노년의 사랑: ‘마지막 사랑’도 아름답다.   사랑은 인간이 추...
[윤명선박사] 노년의‘인간관계’: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행복으로 가는 길
메인사진
  XII. 노년의‘인간관계’: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행복으로 가...
[윤명선박사] 노년의‘일’: 의미 있는 일을 해야 마지막 보람을 느낀다.
메인사진
XI. 노년의‘일’: 의미 있는 일을 해야 마지막 보람을 느낀다.   노동...
[윤명선박사] 노년의‘경제력’: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조건은 갖추어야 한다.
메인사진
X. ‘노년의‘경제력’: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조건은 갖추어야 한다....
[윤명선박사] 노년의‘부정정서’: 노년의 행복을 위해 극복해야 할 과제이다
메인사진
 IX. 노년의‘부정정서’: 노년의 행복을 위해 극복해야 할 과제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