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명자꽃/洪海里

전선용 시인의 그림으로 읽는 詩

전선용 시인 | 입력 : 2020/05/02 [13:05] | 조회수 : 230

 

  © 시인뉴스 포엠

 

 

 

명자꽃/洪海里

 

 

꿈은 별이 된다고 한다

너에게 가는 길은

별과 별 사이 꿈꾸는 길

오늘 밤엔 별이 뜨지 않는다

별이 뜬들 또 뭘 하겠는가

사랑이란

지상에 별 하나 다는 일이라고

별것 아닌 듯이

늘 해가 뜨고 달이 뜨던

환한 얼굴의

명자 고년 말은 했지만

얼굴은 새빨갛게 물들었었지

밤이 오지 않는데 별이 뜰 것인가

잠이 오지 않는데 꿈이 올 것인가.

 

 

사족)

 

여성이라면 너나 나나 명자라는 이름으로 살던 시절이 있었다. 그 뿐이랴. 순자, 말자, 등 지금 그런 이름을 붙인다는 건 상상도 못할 일, 그러나 그 이름 덕분에 사랑의 상징으로 명자꽃을 불러냈으니 얼마나 아름다운가.

 

이 시편 역시 단편적으로 본다면 그리움의 대상이 명자꽃이 틀림없다. 그 대상인물의 실명이 명자이든 아니든 명자꽃을 통해 다가오는 그리움은 아름다운 추억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꽃망울은 지상의 별이다. 많고 많은 별 중에 내 눈에 쏙 들어오는 별을 가슴에 심는 일, 평생 살면서 한번쯤은 누구나 겪는 일일지도 모르겠다. 시인은 사랑을 달관한 듯 명자를 읊조리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 공모전소식
[윤명선박사] 종교: 그 본질은 ‘참된 신앙’에 있다.
메인사진
  XVI. 종교: 그 본질은 ‘참된 신앙’에 있다.   신은 존재하는가 그...
[윤명선박사] ‘죽음’의 문제: 자연사가 마지막 행복이다
메인사진
XV. ‘죽음’의 문제: 자연사가 마지막 행복이다.   생물학적으로 죽음...
[윤명선박사] ‘예술’을 입힌 노년: 한 차원 높은 행복을 누리며 살 수 있다.
메인사진
  XIV. ‘예술’을 입힌 노년: 한 차원 높은 행복을 누리며 살 수 있다...
[윤명선박사] 노년의 사랑: ‘마지막 사랑’도 아름답다.
메인사진
 XIII. 노년의 사랑: ‘마지막 사랑’도 아름답다.   사랑은 인간이 추...
[윤명선박사] 노년의‘인간관계’: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행복으로 가는 길
메인사진
  XII. 노년의‘인간관계’: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행복으로 가...
[윤명선박사] 노년의‘일’: 의미 있는 일을 해야 마지막 보람을 느낀다.
메인사진
XI. 노년의‘일’: 의미 있는 일을 해야 마지막 보람을 느낀다.   노동...
[윤명선박사] 노년의‘경제력’: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조건은 갖추어야 한다.
메인사진
X. ‘노년의‘경제력’: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조건은 갖추어야 한다....
[윤명선박사] 노년의‘부정정서’: 노년의 행복을 위해 극복해야 할 과제이다
메인사진
 IX. 노년의‘부정정서’: 노년의 행복을 위해 극복해야 할 과제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