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 바이러스가 떠난 자리에, 새가 날고 꽃이 피다 외9편. / 김구슬

정유진기자 | 입력 : 2020/06/20 [12:23] | 조회수 : 687

 

  © 시인뉴스 포엠



 

 

코로나 바이러스가 떠난 자리에, 새가 날고 꽃이 피다

                                                          김구슬

지구는 인간이 남기고 간 진실의 자리이다

바이러스가 지나간 곳곳에서 신음이 흘러나온다

지구는 수많은 생명의 방을 가진 하나의 커다란 벌집이어서

이웃을 해할 때 벌집은 서서히 무너진다

 

죽음을 배우러 가는 긴 행렬처럼

낯선 거리를 걸어가는 하얀 마스크들 사이로

고개 떨군 꽃대처럼

산 자들이 하나씩 쓰러져간다

 

혼자서 살아남는 것은 벅찬 일인 듯

각자 조용히 숨을 죽이고

살아남은 자들에게 희미한 미소를 보내고

한 순간 떨어진 목련 꽃잎들을 응시한다

 

불행은 깊어지는 것이고

행복은 새로워지는 것이다

매일 불행이 깊어지면

매 순간 새로운 행복에 가까워질 것이다

 

어둠과 빛의 심연은 구분되지 않는다

가장 깊은 어둠에서 빛은 새어 나오기 때문이다

불행과 행복의 심연은 맞닿아 있다

가장 깊은 불행 속에 행복은 살고 있기 때문이다.

 

어둠 속에서도 매 순간은 태양을 향하고

꽃잎 떨어진 자리에 새싹이 돋듯이

 

깊은 하늘 속, 밤이 끝나는 자리

죽은 자들이 떠난 자리에

새가 날고 꽃이 필 것이다

 

생명이여,

부단히 일어서 맹렬히 자신에 맞서라!

 

 

 

 

 

 

Where COVID-19 Has Left, Birds Fly and Flowers Bloom

(코로나 바이러스가 떠난 자리에, 새가 날고 꽃이 피다)

 

The earth is a place of truth left behind by humans

From the regions where the Virus passes by flow strangled moans

As the globe is a great hive with many rooms of life

When one does harm to others, it gradually collapses

 

Like a long procession on its way to learning what death is

Among white masks walking unfamiliar streets

The living fall down one by one

Like flower stalks drooping low

 

As if being alive on its own were too much for them

Each, holding his breath in perfect silence

Gazing at magnolia petals fallen in an instant

Smiling vaguely at the survivors

 

As unhappiness deepens

Happiness is renewed

The deeper unhappiness becomes each day

The closer it gets to happiness each minute

 

There is no distinction between the abysses of darkness and light:

From the deepest darkness leaks light

The abyss of unhappiness nearly touches that of happiness:

In the deepest unhappiness, happiness resides

 

Every moment, even in darkness, yearns for the sun

As the land where petals have fallen turns green

 

Where the night ends in the deep sky

Where the dead have left

Birds will fly, flowers bloom

 

Life,

Rise up ceaselessly and stand up fiercely to yourself!

 

 

 

 

우랄 알타이 목동

                                  김구슬

아직 양 부르는 소리

산등성이 하나 넘지 못하지만

설산에 방목한 양떼는

풀을 뜯으며

소년의 눈짓을 응시한다

 

소년의 시선이

닿는 곳마다

환생하듯

 

하얀 언덕

초록 풀이

고개를 내민다

 

An Ural-Altaic Shepherd Boy (우랄 알타이 목동)

 

A flock of sheep

Grazing on a snow-covered mountain

Returns his glance

Though his voice calling out sheep

Scarcely goes over one ridge

 

Green grass

On the white hill

Shoots forth

 

As if reincarnating

Wherever

The boys glance touches

 

 

 

 

 

 

 

 

 

잃어버린 골목길

                                           김구슬

골목에는 수많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내 유년의 골목길은

유난히 비좁고 구불구불했습니다

길이라 이름 할 수도 없는 길

더욱 수군거림 가득한

서사의 길이었습니다

 

서울로 전학 온 날

교장 선생님이

집 약도를 그려보라고 했을 때

난 꼬불꼬불 골목길밖에 그릴 수가 없었습니다

어린 초등학생을 보고

난감해 하던 교장 선생님의 얼굴이 떠오릅니다

 

그 비탈진 골목길을 따라

내 유년의 서울 생활은 시작되었습니다

경상도 사투리와 전학의 공백을

극복하려 애썼던 서러운 골목길

, 젊은 날의 사랑과 애수의 골목길도 지나왔습니다

 

문학을 공부하던 우리 자매의

차가운 방도

기차처럼 긴 골목길이었습니다

 

인생은 골목길입니다

사랑과 눈물, 희망과 좌절의

굽이굽이 흐느끼는 강물을 따라

좁고 나지막하게 흐르는 골목길을 향해 가면

잃어버린 나의 시간을 찾을 것만 같습니다.

 

 

 

 

 

 

 

 

Lost Alleys (잃어버린 골목길)

 

A lot of stories hidden in those alleys.

 

The alleys of childhood,

Extraordinarily narrow and labyrinthine,

Were not such as to be called alleys;

Those of narratives

Filled with murmurs

 

The first day

I was transferred to the primary school in Seoul

I could not but draw only winding alleys,

Asked by the principal to make a map from home to school

I still remember his look

Embarrassed by the naiveté of a small girl

 

In this way, my childhood in Seoul began

Along the uphill alleys;

Those of grief along which I tried to climb over

My vernacular accent and the struggle of a transfer student

Ah, I walked the alleys of love and sorrow in my younger days

 

The cold room, too

Where my sisters and I explored literature

Was a long alley like a train

 

Life is an alley:

When traversing the winding and sobbing river

Of love, tears, hope and frustration

Toward alleys flowing narrow and low

I feel I can recover my lost time.

 

 

 

 

인생은...

                                    김구슬

삶의 굽이굽이

한 눈 팔지 않고

살아남은 자를 바라보는 일이다

 

죽음의 순간에

딱 한 차례 질문을 던지는 일이다

 

인생은,

‘또 다른 나’를

가슴에 꼭 안고

처음 세상을 바라보았던 그 때처럼

고요히 나를 응시하는 일이다

 

영혼의 한 구석을 깨닫게 하는 일이다

 

 

Life is... (인생은...)

 

Looking at those left alive

Without looking away from life

At every turn of lifes wheel

 

Posing a last question

At the moment of death

 

Life is,

Staring at myself serenely

As I first looked out at the world

Holding this other Itight

To my bosom

 

To realize the innermost recess of the soul

 

 

 

 

 

 

 

사라져가는 리듬

                                     김구슬

                                   

사랑은

사라져가는 리듬 속에 있다

 

사랑은

삐걱거리는 세월의 계단을 올라

어둠 속 한 그루 나무를 바라보며

멀어져 가는 그림자를

한없이 불러보는 것이다

 

사랑은

저편에서 손짓하는

그대를 기억하는 것이다

 

달리는 채울 수 없는

침묵의 행간에 사로잡혀

의혹 속에 사라진 시간을 되찾으려 애쓰며

아픔을 통해서만 기억되는 그대를

지워버리는 것이다

 

그리하여 사랑은

허공에

남겨진 희미한 흔적을 황홀해 하며

마침내 그대를 향한 시선을 멈추는 것이다.

 

 

 

 

 

 

 

 

 

 

 

 

 

 

 

 

The Rhythm of Disappearance (사라져 가는 리듬)

 

Love

Lies in the rhythm of disappearance

 

Love

Means walking up the creaking stairs of life

Looking at a tree in darkness

And calling out without end

The shadow disappearing far away

 

Love means

Remembering you

Beckoning to me yonder over there

 

Captivated by lines of silence

That might not be filled with anything else

Trying in vain to revive the time extinct in doubt

And erasing you

Remembered only through pain

 

Therefore, love

Is to finally stop gazing at you

In a rapture of feeble vestige

Left in the void

 

 

 

 

 

 

 

 

 

 

 

 

 

 

우울의 냄새

                              김구슬

오늘 밤,

깊은 심연에 빠진 닻처럼

불안한 내 영혼 위에

하얀 조각 구름 떠다니게 하라

 

고통에서 나를 구해주기 위해서만 존재하는 아리아드네여!

 

우울의 냄새가 퍼지려 할 때

구름 조각으로 우울의 냄새를 거두고

그대 구원의 실로

내 감각이 신음하는

미궁을 벗어나게 하라

 

죽음을 향한 저 겨울나무에

하얀 구름 한 조각 걸려 있으니

거센 바람으로

저 구름 조각 펄럭이게 하라

 

그리하여 내 싸늘한 감각이 깨어나

검은 대지를 자유로이 흘러가게 하라

 

The Smell of Melancholy (우울의 냄새)

 

Tonight,

Like sails sunk in a deep abyss

Let a patch of white cloud float

Over my soul of restlessness

 

Ariadne, who only exists to save me from pain!

 

When the smell of melancholy is about to spread

Cover its smell with a cloth of white

And, with your thread of salvation

Let me escape from the labyrinth

where my senses moan

 

Over the winter tree of death

Hangs a piece of white cloud

Let it flutter violently

 

In the wild wind

 

In this way,

Let my chilled senses reawaken

And flow freely on the dark earth

 

 

 

 

 

 

 

 

 

 

 

 

 

 

 

 

 

 

 

 

 

 

 

 

 

 

 

 

 

 

 

유여택1)

                                   김구슬

해가 툭 떨어지자

유여택 안쪽 벽에

붉게 물든 세계지도가 어른거리다가

또 다른 세계로 금세 달음질친다

 

잠시 쉬어 가려 머물던 정조가

안마당으로 내려와

세계 각국에서 온

시인들을 맞는다

 

국경을 지날 때마다

여권을 보여주는 대신

시 한편 읽기를 제안했다는

한 시인의 말처럼

 

국경을 지날 때마다

시를 읽던 시인들이

이제 정조의 시에 화답하니

 

까마득히 잊고 있던 마당 한 귀퉁이

작은 꽃봉오리가 별빛에 반짝인다

 

국경을 넘고, 2세기를 뛰어넘어

유여택 안마당은

먼 세계의 빛이 모여

밤 별 같은 언어의 집이 된다

 

 

 

 

 

 

1)수원 팔달구에 있는 건물. 1790(정조 14)에 건립한 것으로, 평상시에는 화성 유수가 거처하다가 정조가 행차시에 잠시 머무르며 신하를 접견하는 건물이었다.

 

 

  

 

 

 

Yuyeotaek Palace2)  (유여택)

 

As the sun drops

A glowing world map  

Shimmering on the inner walls of Yuyeotaek Palace

Fades in a moment to another world

 

King Jeongjo, staying there for a time

Comes down to the courtyard

Inviting the poets

From abroad

 

Like one poets proposal

To read a poem

Instead of showing a passport

Whenever crossing borders

 

So the poets who would read poems

When crossing national borders

Respond to Jeongjos poem:

 

A small bud shines

In the long forgotten corner of the yard

 

The courtyard of Yuyeotaek

Has become a house of language

From the lights of the world far away

Beyond two centuries, crossing borders

 
 
  

2)It was used as a local magistrates villa, but when Jeongjo, the 22nd king of Chosun dynasty visited this temporary palace, it served as a royal audience hall where the king met his subjects.

 

 
 
 
 

적멸의 성자

                              김구슬

한밤 중 공원

길 잃은 고양이

적요와 어둠 속에

그림처럼 앉아 있다

 

고독이 창조한

세계는

세속의 시간을 허용치 않는다

 

늙음을 알지 못했던

황금시대 인간처럼

고통도 욕망도 죽음에 대한

두려움도 없으니

 

시간 가운데 있으되

매순간 떠나는

그대는

적멸의 성자

 

 

 

  

A Saint of Annihilation(적멸의 성자)

 

A garden at night

A stray cat

Seated like a picture

Between silence and darkness

 

A world

Created by solitude

Does not admit worldly time

 

Like humans of the golden age

Who did not know what aging is

Without pain, desire

Or fear of death

 

Thou,

A saint of annihilation

Who leaves every moment

Though existing in time

 

 

 

 

 

닿고 싶어서

                           김구슬

단어가 삐걱거리고

가슴에 상처가 나고

심장이 흐느끼고

발걸음이 길 잃는 것은

 

닿고 싶어서인 거야

 

허공에 떠다니는 공기에 닿고 싶고

수직으로 떨어지는 빗방울에 닿고 싶고

수평선 넘어가는 노을에 닿고 싶고

찰랑이는 여울에 닿고 싶고

 

흘러가는 강물을 안고

한없이 멀어져 가

한 순간 너의 마음에

닿고 싶어서인 거야

 

 

Yearning to Reach Your Heart(닿고 싶어서)

 

Words are creaking

Feelings are hurt

The heart is sobbing

Footsteps are lost

 

All because of yearning to reach something

 

To reach petals floating in the air

To reach raindrops falling straight down

To reach the sunset vanishing beyond the horizon

To reach the surface lapping with pebbles

 

All because of

Embracing the river

Flowing endlessly

A moment

Wishing to reach your heart

 

 

 

 

 

우연히

                                         김구슬

그날 우린 우연히 동굴 앞에 서 있었다

바다와 하늘을 배경으로 한 벤치 주위엔

운명처럼 긴 그림자가 맥없이 이울고 있었고

당신은 어쩐지 동굴 속에 들어가려 하지 않았다

 

바다를 향한 당신의 시선은

세상과 조율하는 기타리스트였다

그날 이후 우리의 세계는 온통 날카로운 튜닝과

뜨거운 고요의 탄식으로 웅얼거리고 있었다

 

 

 

 

 

겨울날 황혼,

 

미로의 동굴 속에 갇힌 내게

당신은 천상의 음악을 선사했다

당신의 시선은 끝내 뒤를 향했고

나는 오늘 밤도 세상과 다른 어둠 속에서

소리 없는 곡조의 잿빛 노래를 듣는다

 

By Chance (우연히)

 

That day we unexpectedly stood in front of the cave

Long shadows like fate were drooping helplessly

Around the bench against the sea and the sky

You did not somehow want to enter the cave

 

 

Your glare toward the sea

Was a guitarist tuning up with the world

Since that day, our world murmured

With sharp tuning and hot lamentation of silence

 

The winter twilight,

 

 

You presented a celestial music

To me confined in a labyrinthine cave

You glanced back at me

Tonight I still hear gray songs in wordless melody

In a darkness not of this world

 

 

 

 

 

 

 

  

약력

 

김 구 슬(시인. 번역가. 협성대학교 명예교수)

 

경남 진해 출생

고려대학교(문학박사 영문학)

미국 UCLA 객원교수

한국T.S.엘리엇학회 회장

협성대학교 학장. 대학원장 역임

  

수상:

홍재문학대상 수상(2018)

루마니아 국제시축제 골드 메달(2019)

몰도바공화국 작가연맹 문학상 수상(2019)

 

주요 저서 및 활동

 

2009년 『시와시학』 겨울호로 등단

시집: 『 잃어버린 골목길』 2016.

루마니아어 시집 Frumuseti Fanite(『아름다운 상처』).

영어 시집 Lost Alleys. Mundus Artium Press(The University of Texas at Dallas) USA,       2020.

T.S. 엘리엇과 F.H. 브래들리 철학』(2009) 『현대영미시산책』(2010) T.S.엘리엇 시』 외 다수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