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뿔사 외1편 /이안

정유진기자 | 입력 : 2021/01/12 [11:08] | 조회수 : 63

 

▲     ©시인뉴스 포엠

 




아뿔사/이안

 

 

 

그런 절이 있다지

제 뿔에 찔려 혼이 빠져야 입적이 가능하다는 절

 

천 개의 뿔을 휘두르던 이들이 자신의 뿔에 느닷없이 찔리자 맹신의 속세를 허물고 깨달음으로 마음에 세운 절

 

그곳엔 수시로 후회의 죽비소리 들리고

속세 바람이 불 때면 탄식의 풍경소리가 울린다지

 

여리고 유연한 풀의 자세에서 뿔이 자라는 이치를 깨닫기까지 속으로 뿔을 갈며 다시 쥐뿔이라도 잡는 심정으로 쓰디쓴 풀을 씹는다지

 

 

 

 

 

 

아뿔사/이안

 

 

 

그런 절이 있다지

제 뿔에 찔려 혼이 빠져야 입적이 가능하다는 절

 

천 개의 뿔을 휘두르던 이들이 자신의 뿔에 느닷없이 찔리자 맹신의 속세를 허물고 깨달음으로 마음에 세운 절

 

그곳엔 수시로 후회의 죽비소리 들리고

속세 바람이 불 때면 탄식의 풍경소리가 울린다지

 

여리고 유연한 풀의 자세에서 뿔이 자라는 이치를 깨닫기까지 속으로 뿔을 갈며 다시 쥐뿔이라도 잡는 심정으로 쓰디쓴 풀을 씹는다지

 

 

 

이안

시공방/다시 운영
시집: 그림자살인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김평엽
이화영
전형철
서대선
이서빈
심우기
허갑순
허갑순
마경덕
이영춘
백현국
이충재
권영옥
박일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