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북향화(北向花) 외 1편/ 황정숙

이경애 기자 | 입력 : 2021/03/02 [11:45] | 조회수 : 143

 

 

 

북향화(北向花)

 

그늘 방향으로 꽃이 피어나고

발이 저절로 북쪽으로 나아갔다

 

누군가 물었다 왜 북쪽을 향해 사느냐고

방향을 막을 방법이 없느냐고

 

대답 대신 꽃이 활짝 피었다

 

햐얀 꽃잎을 북쪽에 덧대 한장씩 햇살을 등지고 피워내는 봄,

목련처럼 북쪽으로 가고 있네 어느 신발에 신겨질 수 있을까

오늘을 거슬러 걸어들어가

 

귀가 후 밤이면,

신발을 벗어 진열장에 넣고 꺼내지 않았다

어둠을 펴서 흩어진 재료를 넣고

웅크린 허기를 발 없는 신발 속에 꾹꾹 구겨 넣다가

굴려보면,

색과 향기가 도르르 말릴 것 같아

 

무릎을 세운 몸이 접혀졌네

하루를 폈다 접는 장치가 있으면 좋겠네, 싶은 순간

 

북쪽으로 저절로 몸이 말렸다

발이 북쪽으로 접히고 있다

 

 

 

눈총 맞는 여자

  

열린 대문과 넝쿨 장미와 발자국 가득한 골목길

늘 이 골목을 지나다니는 그 얼굴 그 얼굴 속에

오늘도 팔다리와 옷가지가 바람개비처럼 도는 여자가 있다

염소뿔이 제 그림자를 치받듯

엉덩이를 이 뿔 저 뿔 좌우로 튕기며

 

걸음이 모인 쪽으로 향한다, 지나다니는 얼굴들의 시선은 늘 그 여자 쪽으로 돌아간다

 

끝없이 벗어나고 싶은 것들을 불러보지만

재산과 자식도 포기하고 바람만 일으키는 여자

 

눈총을 그렇게 맞고도 피 흘리거나 쓰러지지 않는

떠돌다 우연히 들어온 남자를 한자리에 붙박아 놓은 여자

얼른 일 마치고 가서 남자의 그림들과 함께 잠드는 여자

 

모든 골목길의 바람은 흔들림을 가졌다

 

어둡게 겹쳐지는 얼굴에서 읽는 밤의 부피가 점점 짙어진다

골목 끝에서 거슬러 올라오는 신발의 리듬이 경쾌해진다

세 번째로 찾아온 사랑을 위해 칠십 세까지는 벌어 먹일 자신 있다며

 

일회용 음식과 과일들을 실어나르는 여자

남자 입으로 빨려들어 가는 음식을 보며 행복이라 믿는 여자는

바람의 피를 나누어 가졌는지 모르는 일

 

비웃음과 부러움으로 가는 시선의 경계에서

대문 밖은 정지된 화면

여자와 남자, 바람과 바람개비가 만드는 얼굴을 보는 순간

네 번째 사랑을 기다리는 여자가 나였나?

 

매연, 비명, 비웃음, 담배연기가 빠져나간 골목은

그림 그리는 거친 손과 꽁지예술머리를 꽁꽁 감추고

사랑이란 말조차 귀찮은 종종걸음을 기다리고 있다

 

 

 

 

황정숙 시인

인천광역시 강화 출생

2008<시로여는 세상>으로 등단

 

2012년 서울문화재단 창작지원금 수혜시집 <엄마들이 쑥쑥 자라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홍수연
김평엽
이화영
전형철
서대선
이서빈
심우기
허갑순
허갑순
마경덕
이영춘
백현국
이충재
권영옥
박일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