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빗소리를 마시다 외 1편/ 이희은

이경애 기자 | 입력 : 2021/05/10 [09:49] | 조회수 : 144

 

 

 

 

빗소리를 마시다

 

 

찻잔에 빗소리를 부으니

동심원 그리는 빗방울처럼 당신 웃음 담긴다

 

녹슨 주전자에도 물 끓기 시작하고

딱딱해진 설탕이 녹는다

 

젖은 어깨에 대한 안부 묻지 못했는데

너무 일찍 몸 비운 당신

 

뒤섞인 기억 추슬러

함께 빗소리를 마신다

 

흔들리는 의자처럼 삐걱거리는 저녁이

한 모금씩 젖는다

 

빗물처럼 고여있던 당신 그림자

이제야 별자리로 돌아서고

 

탁자 위 무덤 같던 화분은

잊었던 노래를 찾는다

 

오늘은 아프다는 말, 해도 괜찮다

 

 

 

화분  

 

 

새잎을 키우고 있었습니다

 

이제 막 연두의 말을 배우고

사람의 말 잊기로 했는데

 

검은 손가락이 다가와

사람의 말도 연두의 말도 모르는 듯

흙을 꾹꾹 눌렀습니다

 

가장 아름다운 꽃을 피워주겠노라며

넘치도록 물을 부었습니다

 

물구멍이 없는 나

새잎에겐 치사량이 넘을 텐데

모든 기공을 열어 빨아들였으나

 

연두의 말은 물러지기 시작했고

차가운 사람의 말이 살아났습니다

 

새잎과 나, 서로를 느끼는 고요함이

필요했을 뿐인데

 

검은 손가락은 최선이라는 듯

손부채를 부치고 또 부쳐 주었지만

 

최선이라는 게 있긴 있는 걸까요

무심히 바라보다 그대로 두는 일은 어떤가요

화분은 결국 시간의 무덤이 되었습니다

 

 

 

 

----------------------------------------------- 

이희은 시인

2014애지로 등단

2018년 대전문화재단 창작지원금 수혜

시집밤의 수족관

7회 정읍사 문학상 대상(본명 이은희)

서울디카시인협회 정회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홍수연
김평엽
이화영
전형철
서대선
이서빈
심우기
허갑순
허갑순
마경덕
이영춘
백현국
이충재
권영옥
박일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 집필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