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나무 그늘에서 외 1편/ 윤 경

이경애 기자 | 입력 : 2021/05/10 [10:11] | 조회수 : 76

 

 

 

 

나무 그늘에서

 

 

5월 한나절

몸살로 새겨진 상수리나무 밑

나의 그림자

얕게 깔리고 있습니다.

 

사람들 몰려가는 줄에 서 있다가

내 목소리 한 번 내지 못하고

흔들리고 흔들리고

웃자란 말들 버리지 못한 채

스스로 목소리 높이지 아니하는

상수리나무 그늘에 섰습니다.

 

햇빛 아래서는 그림자로

비구름 아래서는 우산으로 받쳐 주는

쉰 목소리로 달려와도

고향 사투리로 만날 수 있는

그대 앞에 섰습니다.

 

봉두난발 나의 모습

이제, 이마 닦으며 일어서서 그대처럼

모든 것 참아내는 나무이고 싶습니다.

이웃 위해 그늘이고 싶습니다.

 

 

 

대변항

 

 

대변항으로 가는 길엔

함지박마다 봄을 가득 담아 에누리 한다

잘 익은 딸기와 개구리참외들이

눈도장 찍어대며

호객행위를 하고

하얀 종아리 들어내고 있는 알타리 무와

진흙 밭에서 잔뼈가 굵은 쪽파들이

나른한 오후를 손질한다

방파제엔 기운 센 파도가 고를 외쳐대며

패를 돌리고 있다

덜 마른 오징어가

석쇠 위에서

몸을 뒤 트는 대변항엔

군데군데 그물을 털고 있는

멸치 떼

비릿한 바다를 풀어 놓는다.

 

 

 

 

 

------------------------------------------------ 

윤 경 시인

경남 거창 출생

부산대학교 대학원 국문학과 석사 졸업

1993심상등단

시집 높이 올라간 것은 가볍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홍수연
김평엽
이화영
전형철
서대선
이서빈
심우기
허갑순
허갑순
마경덕
이영춘
백현국
이충재
권영옥
박일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 집필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