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함동선 선생님 전화다

시간 있으면 만나요 내가 전해야 할 책이 있거든 하셨다.

박승연이사기자 | 입력 : 2017/12/27 [11:32] | 조회수 : 174

 

▲     © 시인뉴스 초록향기

▲     © 시인뉴스 초록향기

▲     © 시인뉴스 초록향기

▲     © 시인뉴스 초록향기




▲     © 시인뉴스 초록향기

▲     © 시인뉴스 초록향기

▲     © 시인뉴스 초록향기

 

▲     © 시인뉴스 초록향기



함동선 선생님 전화다
"시간 있으면 만나요,"
"내가 전해야 할 책이 있거든" 하셨다.
아가들로 다음으로 미뤘던 약속 2번에 오늘 점심에 뵙고 식사를 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감기로 입맛을 잃었다 하시면서 "오늘은 맛있네" 하신다. 진지 드시는 모습이 친정아버지 따스함이 보였다
참 편안하게 대해 주시는 선생님,
건강하셔서 오래도록 시향의 맛을 전해 주시기를 소망했다.
아호 '산목' 뜻을 묻자 쓸모없는 산에 나무의 잔가지라 하신다.
겸손하시고 온유하신 멋진 선생님이 주신 책은 '함동선 시선집'은 팔십여 년 삶이 고스란히 담긴 시집이다 무려 두께가 글이 수록된 페이지만 981페이지다.
선생님의 삶을 덤으로 얻었다.
'팔순 기념 문집'도 선생님 지인 분들의 흔적을 나에게도 주시니 영광이다.
마음이 울컥해서 한 참을 선생님을 바라보았다.
미천한 여류시인에게 환대해주시니 송구스러워
몸 둘 바를 모르겠다.
함동선 선생님 한국 문단에 빛으로 우뚝 서시어 만수무강하세요.
멋진 인연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홍수연
김평엽
이화영
전형철
서대선
이서빈
심우기
허갑순
허갑순
마경덕
이영춘
백현국
이충재
권영옥
박일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 집필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