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고비라는 말을 밤새 읽었다/신휘

전선용 시인의 그림으로 읽는 詩

전선용시인 | 입력 : 2020/12/24 [11:33] | 조회수 : 1,023

 

  © 시인뉴스 포엠



고비라는 말을 밤새 읽었다/신휘

 

 

 

고비라는 말이 있다

그런 이름이 있다

 

세상에는 끝도 없이

가야 할

 

오래고 슬픈 길이 있다

 

걸을 때마다 발길에 채는

자갈돌처럼

 

아픈 낱말이 있다

 

너무도 건조해 되레 눈시울 젖는

황막한 이름의, 지도에도 없는

 

고비라는,

 

그 말을 밤새 혼자 읽었던 적이 있다

 

 

신휘 시인의 시집 『꽃이라는 말이 있다』 중에서

 

 

사족)

 

퍼뜩 고비사막이 떠올랐다. 사막이란 곳은 특화된 생물만 근근이 살아갈 수 있는 최악의 터다. 동음이의어‘고비’는 몽골사막의 지명이기도 하고, 일이 돼가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단계나 대목, 또는 막다른 절정을 말하기도 한다. 두 의미의 교집합은 ‘위기상황’이지 싶다. 위기를 피할 방법이 없다면 즐기라는 말도 있다. 시인은 고비를 밤새 곱씹으며 무엇을 말하고 싶은 걸까.

 

단출하지만, 할 말은 다 한 이 시편은 절제가 돋보인다. 주절주절 중언부언하지 않고 딱 할 말만 했지만, 앙꼬가 그득한 시가 먹음직스럽다.  

 

고비는 누구에게 오는 길목이다. /지도에도 없는/- 예상치 못한 상태에서 불현 듯 찾아드는 이 길에 시인은 황망해 하지 않고 중심을 잡고자 밤을 부여잡고 있는지 모른다. 그렇다. 고비를 넘어야 희망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것이다. 고비의 순간은 발에 채는 자갈처럼 아프지만, 얼마가지 않아 굳은살이 되고 말일이다.

 

고비사막도 끝이 있는 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홍수연
김평엽
이화영
전형철
서대선
이서빈
심우기
허갑순
허갑순
마경덕
이영춘
백현국
이충재
권영옥
박일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